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김동연 지사 “경기도, 선감학원의 모든 상처가 치유될 때까지 책임 다하겠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2022년 10월 선감학원이 있던 터를 방문해 인근 유해 매장 추정지를 찾아 희생자들에게 헌화하고 넋을 위로했다 © 김동연 지사 페이스북
출처 / IMB통신
 

“경기도는 선감학원의 모든 상처가 치유될 때까지 책임을 다하겠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7일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화해위)가 ‘선감학원’ 수용자 전원을 인권침해 피해자로 인정한 것과 관련 이같이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국가폭력으로 희생된 선감학원 수용자 전원이 인권침해 피해자로 인정됐다”며 “경기도지사로서 다시 한번 선감학원 희생자와 유족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김 지사는 “경기도는 선감학원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피해지원을 위해, 피해자들께 위로금 500만 원과 매달 생활안정지원금 20만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정부가 해야 할 희생자 유해 발굴도 경기도가 직접 나서 이달부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4월부터는 인우보증을 통해 원아대장 작성 이전 입소자들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국가폭력 가해자인 정부의 책임 있는 사과와 조치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선감학원 사건은 국가정책에 따라 일제강점기인 1942년부터 1982년까지 부랑아 교화라는 명분 아래 4천700여 명의 소년들에게 강제노역, 구타, 가혹행위, 암매장 등 인권을 유린한 사건이다.

 

김동연 지사는 지난 2022년 취임 후 10월 정근식 진실화해위원장과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선감학원 폐원 40년 만에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경기도 차원의 첫 공식 사과에 이어 선감학원이 있던 터를 방문해 인근 유해 매장 추정지를 찾아 희생자들에게 헌화하고 넋을 위로했다.  

 

당시 김 지사는 “민선8기 경기도는 과거 선감학원 아동 인권 침해사건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피해자분들의 상처 치유와 명예 회복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김동연 지사는 피해자들을 위한 ▲생활 지원 ▲트라우마 해소 및 의료서비스 지원 ▲희생자 추모 및 기념사업 추진 등 구체적 지원 방안을 담은 ‘선감학원 사건 치유 및 명예회복 종합대책’을 발표,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피해지원을 위해 힘써 왔다. 

 

한편 진실화해위는 지난 26일 열린 제75차 위원회에서 선감학원 사건을 ‘공권력에 의한 아동인권침해’로 결론 내리고, 선감학원 수용자 전원을 피해자로 인정했다. 또한 선감학원 운영 주체인 경기도와 위법적 부랑아 정책을 시행한 정부에 공식 사과 등을 권고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경기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유해발굴 사업 예산이 지난해 말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는 등 국가 주도의 유해 발굴이 어렵게 되자 직접 추진하기로 전격 결정하고, 올해 총 사업비 9억 원의 예산을 예비비로 긴급 편성해 이달부터 약 1년 5개월간 발굴, 조사, 감식, 봉안 등의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발굴 대상지역은 안산시 선감동 산37-1번지 총면적 2천400㎡의 묘역으로 약 114기의 선감학원 희생자 유해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

 

광고설정


AD HERE
  • profile-image
    이용기    (kep21@gmail.com)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