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구글 AI 도구 유전자 돌연변이 위험 예측
구글 딥마인드 공동 창업자 무스타파 설리먼이 2016년 12월 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TechCrunch Disrupt London 질의응답에 참여하고 있다.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Getty Images via AFP
 

구글의 인공 지능 부서인 구글 딥마인드의 연구원들은 화요일에 유전적 돌연변이가 장애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지 예측하는 도구를 발표했는데, 이는 희귀 질환 연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획기적인 발견이다.


구글 딥마인드 연구 담당 부사장인 푸시미트 콜리(Pushmeet Kohli)는 이 연구 결과가 "자연과학 분야에서 AI가 미치는 영향을 알아가는 또 다른 단계"라고 말했다.


이 도구는 유전자 코드의 한 글자가 영향을 받는 소위 "미센스" 돌연변이에 초점을 맞춘다.


일반적인 인간은 유전체 전체에 9,000개의 돌연변이를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돌연변이는 무해하거나 낭포성 섬유증이나 암과 같은 질병을 유발하거나 뇌 발달을 손상시킬 수 있다.


현재까지 인간에게서 400만 개의 돌연변이가 관찰되었지만 이 중 2%만이 질병을 유발하거나 양성으로 분류되었다.


가능한 돌연변이는 모두 7,100만 개에 달한다. 알파미센스라는 구글 딥마인드 도구는 이러한 돌연변이를 검토하여 89%의 정확도로 90%의 돌연변이를 예측할 수 있었다.


각 돌연변이에는 질병을 유발할 위험(병원성이라고도 함)을 나타내는 점수가 부여되었다.


그 결과 57%는 양성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32%는 병원성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류되었으며 나머지는 불확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연구는 화요일에 사이언스 저널에 게재되었으며 과학자들은 공개된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조셉 마쉬와 사라 테이크만은 사이언스에 실린 기사에서 알파미센스가 이전에 사용 가능했던 도구보다 "뛰어난 성능"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구글 딥마인드의 준 챙은 예측이 실제로 훈련된 적이 없고 임상 진단에만 사용되도록 의도된 적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반면 챙은 예측이 희귀 질환의 진단율을 높이고 새로운 질병을 유발하는 유전자를 찾는 데 잠재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구진들은 간접적으로는 새로운 치료법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도구는 인간과 밀접하게 관련된 영장류의 DNA를 학습하여 어떤 유전적 돌연변이가 널리 퍼져 있는지 인식할 수 있게 되었다.


쳉은 이 도구가 훈련을 통해 수백만 개의 단백질 서열을 입력하고 일반적인 단백질 서열이 어떻게 생겼는지 학습했다고 말했다. 그 다음 돌연변이와 그에 따른 잠재적 위험성을 식별했다.


쳉은 "영어 문장에서 한 단어를 바꾸면 영어에 익숙한 사람은 대체된 단어가 문장의 의미를 바꿀지 아닌지 즉시 알 수 있다"며 이 과정을 언어 학습에 비유했다.


광고설정


AD HERE
  • profile-image
    CS2    (newsgcs2@gmail.com)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