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에어비앤비 CEO, 뉴욕 단속에 “빨리 해결될 것 같지 않아”
2015년 10월 30일 뉴욕에서 열린 집회에 참여한 에어비앤비 지지자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AFP
 

에어비앤비의 공동 창업자 브라이언 체스키는 수요일 뉴욕시가 최근 뉴욕에서 에어비앤비의 임대를 엄격하게 제한하는 조치에 대해 신속하게 끝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엄격한 예외 사유를 제외하고 30일 미만의 임대를 금지하는 현지 법이 이달 초 발효되었으며, 단속으로 인해 에어비앤비의 가장 큰 시장 중 하나인 뉴욕에서 플랫폼의 단기 임대가 급감했다.


에어비앤비의 최고 경영자 체스키는 미국 경제 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뉴욕은 안타깝게도 조만간 해결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뉴욕은 임대 주택 부족으로 치솟는 도시 임대료에 대응하기 위해 이 조치를 도입했다.


체스키는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문화 및 국제 관광의 중심지인 뉴욕이 더 이상 플랫폼의 3대 목적지(파리, 런던, 로스앤젤레스)에 속하지 않는다며 새로운 법의 영향을 크지 않게 봤다.


그는 "13년 전만 해도 (뉴욕은) 우리 비즈니스의 70~80% 정도였다. 지금은 우리 비즈니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적다"고 말했다.


체스키는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 그룹이 창출하는 매출의 1.5% 이상을 차지하는 도시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회사가 항상 규제를 받게 될 것”이라며 에어비앤비가 임대 시장에서 충분한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한, 지역 당국과 비즈니스 관행에 대한 대화를 통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설정


AD HERE
  • profile-image
    CS2    (newsgcs2@gmail.com)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